•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부의 세계’ 박해준 “원작 봤는데 도망가고 싶더라”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0.2℃

베이징 14℃

자카르타 26.8℃

‘부부의 세계’ 박해준 “원작 봤는데 도망가고 싶더라”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26.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JTBC 부부의세계 박해준 001
‘부부의 세계’ 박해준 /사진=JTBC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도망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26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김희애, 박해준, 모완일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이태오 역의 박해준은 “솔직히 처음엔 원작을 보고 후회했다. 제가 잘 못할 것 같았다. 능력이 모자랄 것 같았다. 그래서 도망가고 싶을 정도였다”라며 “그래도 지금 생각하면 하길 잘했다. 이걸 내가 평생 경험할 수 있을까 하는 감정들을 만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박해준은 상대 배우인 김희애에 대해 “저는 사실 좀 산만하다. 집중력이 약해서 5분 이상 뭔가 집중이 잘 안 되는 편”이라며 “그런데 김희애 선배님이 그런 부분에서 중심을 잘 잡아주신다. 선배님이 나와서 자리를 미리 잡아주신다. 그런 것들이 다른 배우들하고 만났을 때와 다른 느낌이다. 긴장감이 있다. 그런 긴장감으로 작품에서 가야 할 힘을 얻은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영국 BBC 드라마 ‘닥터 포스터’가 원작이자 김희애가 4년 만에 드라마로 컴백해 관심을 모은 작품이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