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언주 “정부 재난기본소득, 총선에 맞춘 선심성 생계 지원” 비판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9℃

베이징 27.7℃

자카르타 30.4℃

이언주 “정부 재난기본소득, 총선에 맞춘 선심성 생계 지원” 비판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2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언주 페이스북
미래통합당 이언주 후보가 정부의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비판했다.

30일 이 후보는 페이스북에 "코로나19로 국내경제는 물론 세계경제가 급격하게 가라앉고 있습니다. 지금은 위기를 넘어 재앙 수준의 상황입니다. 정부가 재난기본소득 100만원을 투입한다고 하는데 이런 정도로 해결할 수 없습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적극적인 경기부양책과 100조를 투입하고 필요하다면 더 투입해 기업들과 자영업자, 근로자들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요즘 인사를 다니면서 시장과 거리를 둘러보면 사람이 없습니다. 장사하시는 분들은 한숨만 늘어가고 있습니다. 임대료 문제는 어느 누구 하나의 문제도 아닙니다. 여행업계는 이미 무너져가고 있고 그 많던 비행기는 운행이 대부분 중단되었습니다. 소비가 없으니 2차, 3차 하청 업체들까지도 모두 무너질 위기입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겨우겨우 버티고 있지만 현장에서 보는 체감 경기는 이대로 한두 달 더 가면 대량 실업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때는 어떤 대책도 먹히지 않을 겁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빨리 선제적으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먼저 무너지기 쉬운 약자들부터 챙겨야 합니다. 이들은 몰락이 눈앞에 있는데 총선에 맞춘 선심성 100만원 생계 지원으로는 해결될 수 없습니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은 약속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재앙 수준의 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강도 높은 경기 부양책을 펴겠습니다. 정부도 제대로 상황인식 하시고 재앙을 막을 방안을 마련하십시오"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