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공연, 경총과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 나서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20.2℃

자카르타 27.6℃

소공연, 경총과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 나서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3. 31.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 위한 업무협약' 체결
1
소상공인연합회는 31일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서울 마포 경총 회의실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 손경식 경총 회장./제공=소공연
소상공인연합회는 31일 한국경영자총협회와 서울 마포 경총 회의실에서 ‘착한 소비자 운동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 양천구에서 시작된 ‘착한 소비자 운동’은 개인 또는 법인 차원에서 필수적으로 소비하던 물품을 선결제 해 코로나 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민간 차원의 운동이다.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돕기위해 일반 소비자들이 나선 이 운동의 확산을 위해 소상공인연합회가 경총측에 제안하고 경총이 이에 동참해 이날 협약이 추진됐다.

손경식 경총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기업들이 함께 나누기 위해 선결제 운동에 동참하게 됐다”며 “기업 주변의 식당, 까페, 문구점 등 평소 기업들이 이용하는 소상공인 업체에 업무추진비 등을 선결제해 소상공인들의 위기 극복에 함께 동참하자는 취지”라고 밝혔다.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장 직무대행은 “코로나 19사태로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90%넘게 떨어지고 공과금도 못낼 지경으로 내몰린 극한의 위기 상황”이라며 “경총이 이렇게 직접 나서 기업들의 착한소비자 운동에 직접나서는 것은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착한 소비자 운동은 고객의 선결제 금액을 소상공인 업체 대표가 서명 또는 쿠폰으로 인증하고 향후 고객의 이용금액에서 차감하게 되는 것으로 고객들은 발급받은 영수증 또는 쿠폰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증해 운동의 자발적인 확산에 나서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