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월신국 오늘의 운세 사업운&매매운&애정운 2020년 4월 8일 <수요일>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9℃

베이징 27.7℃

자카르타 30.4℃

일월신국 오늘의 운세 사업운&매매운&애정운 2020년 4월 8일 <수요일>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20. 04. 0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子-쥐띠 운세-
48년 무자생 : 마음을 내려놓고 현명하게 대처하는 것이 안전한 때입니다.
60년 경자생 : 지금은 현상유지를 하면서 인간관계를 부드럽게 하는 것이 유리해요.
72년 임자생 : 주관을 확고하게 가지고 맡은 일에 충실해야 할 운세입니다.
84년 갑자생 : 정직하지 못한 일을 진행하려는 조짐이 보이니 주의해요.
쥐띠 총운
금전운 : 자영업자라면 규모를 너무 확대하지 않는 것이 최적격이다.
연애운 : 사랑운이 점점 좋아지는 시기이니 미팅이나 소개팅에서 이성을 만날 때 멋스러운 차림으로 간다면 솔로탈출!
행운& 재회부적 : 노란우산. 이미지 가능.
丑-소띠 운세-
49년 기축생 : 실속이 없이 손해를 보고 지출만 늘어날 수 있어요. 이럴 때 일수록 금전운 조심.
61년 신축생 : 생활 리듬이 안정되니 인생의 쾌감을 누릴 수 있는 안정된 시기이니 건강운은 저절로 따라주겠다.
73년 계축생 : 사회운이 좋아요. 상사로부터 모범적인 사람이라는 인정을 받게 되는 호운입니다.
85년 을축생 : 낭만을 찾아서 전진하는 모험자와 같은 모습입니다.
소띠 총운
금전운 : 돈에 대한 욕심이 생기면서 투자한 곳에서 뜻밖의 재물을 얻는 운세! 투자운 상승. 이럴 때 일수록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좋을 수 있어요.
연애운 : 사랑하는 마음은 폭포수 같으나 산이 막혔으니 기다림이 요구된다.
행운& 재회부적 :  반딧불. 이미지 가능.
寅-범띠, 호랑이띠운세-
50년 경인생 : 경거망동하면 구설수에 오를수도 있으니 언행에 주의해요.
62년 임인생 : 고지식한 주장으로 따돌림을 당해 외로울 수 있습니다.
74년 갑인생 : 불의와 타협하지 않으며 정도만을 고집하는 강한 운세입니다.
86년 병인생 : 진실성이 부족하니 화를 불러올 수도 있는 조짐이 보입니다.
범띠 총운
금전운 : 생각지도 못한 이익이 들어왔다는 생각으로 불필요한 지출이 생길 수 있다.
연애운 : 앞으로 진행되듯 하다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니 갑갑하기도 하다.
행운& 재회부적 : 검정색 볼펜.
卯-토끼띠 운세
51년 신묘생 : 기회가 왔으니 실수가 없다면 길한 운세입니다.
63년 계묘생 : 권태기 부부관계에 근사한 데이트를 계획한다면 부부애정에 좋겠어요.
75년 을미생 : 투자운 하락. 주의하고 빌려주는 것도 주의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87년 정묘생 : 성숙한 이성을 좋아하는 것이 잘못하면 불륜에 빠질수도 있어요.
토끼띠 총운
금전운 : 고단했던 만큼 보상은 있다.
연애운 : 헤어진연인이 있다면 기다리던 연락은 늦어지겠다.
행운& 재회부적 :  무지개 이미지.
龍-용띠 운세
52년 임진생 : 부주의하면 물건을 잃어버려 책임질 일이 생길 수 있어요. 손실수조심!
64년 갑진생 : 말실수를 주의하라! 나도 모르게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어요.
76년 병진생 : 거래의 교섭, 계약 등의 문제에 안전을 도모하는 것이 좋아요.
88년 무진생 : 우연히 대시한 상대에게 연인이 있을 수 있어요. 상대의 바람기, 삼각관계 주의!
용띠 총운
금전운 : 고였던 물이 제자리를 찾아가는 형상이다.
연애운 : 연상연하커플 사랑은 새록새록 권태는 지나가겠다.
행운& 재회부적 : 파란색 소품.
巳-뱀띠 운세
53년 계사생 : 연락되지 않았거나 진행되지 않았던 일들이 풀려나가는 운세입니다.
65년 을사생 :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게 될 수도 있어요. 구설수 주의.
77년 정사생 : 경거망동은 해결책이 아니라 자신을 더 속박하게 될 수 있어요.
89년 기사생 : 상대에게 매달려 있는 운이랍니다. 아직 시기가 좋지 않으니 기다려요.
뱀띠 총운
금전운 : 작은 것에 만족해야 큰 것을 받을 수 있다.
연애운 : 권태기커플. 지침의 연속 익숙함에 속아 소중함을 잃지 말자.
행운& 재회부적 : 흰 편지봉투.
午-말띠 운세
54년 갑오생 : 실이 꼬이듯 매사 힘이 들겠어요. 조용히 기다리면 무사히 지나간다.
66년 병오생 : 그만두고 싶을 만큼 힘이 든다면 휴가를 내어 여행을 가는 것도 좋겠어요.
78년 무오생 : 신중한 것도 좋지만 결정이란 것은 “타이밍”과 연계성이 있습니다.
90년 경오생 : 상대의 옹졸함에 상처받게 될 수 있어요. 고집불통의 상대!
말띠 총운
금전운 : 떨어지는 체력처럼 금전운도 떨어질 운세. 건강운도 조심해야 할 때.
연애운 : 헤어진 연인에게서 기다리던 소식은 깜깜 무소식.
행운& 재회부적 : 선글라스. 이미지 가능.
未-양띠 운세
55년 을미생 : 누군가 뒤에서 엉뚱한 소리를 하는 바람에 오해를 살 수 있어요.
67년 정미생 : 부부, 연인 관계에 믿음으로 관계를 확고히 다져간다면 애정운은 올라가요.
79년 기미생 : 이동수가 있어요. 직장을 그만두고 다른 회사에 취업을 시도하기도 하겠어요.
91년 신미생 : 취준생은 취업운이 좋아요. 윗사람의 주선으로 좋은 소식이 올수도 있어요.
양띠 총운
금전운 : 가까운 사이일수록 돈거래를 주의하자.
연애운 : 오래사귄 연인이라면 시간만큼 배려심도 필요하겠어요.
행운& 재회부적 : 핸드크림.
甲-원숭이띠 운세
56년 병신생 : 애매한 일들이 자의든 타의든 서운하든 행복하든 결과를 받아들여야 할 수 있어요.
68년 무신생 : 상대방의 거짓말을 더 못봐주는 시기가 될 수 있어요.
80년 경신생 : 수상스포츠, 레저, 산악스포츠 등 움직임에는 안전에 주의하세요.
92년 임신생 : 불협화음이 일어나는 기간에는 언다는 것 자체도 조심해요.
원숭이띠 총운
금전운 : 주변사람들과 달리 따라하지말고 차곡차곡 모아요.
연애운 : 부부, 연인 애정선이 상승선!
행운& 재회부적 : 코끼리 이미지.
酉-닭띠 운세
57년 정유생 : 함부로 움직이면 손실만 생길 수 있어요. 각별한 주의.
69년 기유생 : 침착하게 압박이 오는 이유부터 파고 들어가는 것이 도움이 되겠군요.
81년 신유생 : 직장이란 것은 잠깐 나쁘다고 해서 사표를 던지는 것은 아니랍니다.
93년 계유생 : 투자의 지식없이 다른 이들을 따라 투자한다면 손실이 일어납니다. 때가 좋지 않아요.
닭띠 총운
금전운 : 매매운이 들어오네요. 조절해보아요.
연애운 : 지나간 사랑도 부메랑처럼 들어오는 운기. 헤어진남친 여친에게 연락이 올수도 있겠네요.
행운& 재회부적 : 곰인형. 이미지 가능.
犬-개띠 운세
58년 무술생 : 당신에게 행운의 흐름이 보이는 좋은 시기입니다.
70년 경술생 :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힐 수도 있습니다. 액수조심.
82년 임술생 : 가까운 사람에 대해 새로운 것을 알게 될 수 있어요.
94년 갑술생 : 보이지 않는 힘이 당신을 지켜보고 있어요.
개띠 총운
금전운 : 재물운은 이동운이 들어오니 돈이 이동을 타는 형국이다.
연애운 : 연인과 평온한 하루가 예상되나 사내커플은 고집을 앞세우면 다툼이 일 수 있다.
행운& 재회부적 : 뭉게구름 이미지.
亥-돼지띠 운세
59년 기해생 : 아직 해결된 일은 없지만 행운이 당신에게 다가오고 있어요.
71년 신해생 : 성공수가 있어요. 당신의 여기저기 별여놓은 일들이 성공의 결실이 있겠어요.
83년 계해생 : 성공의 결실을 뺏길수도 있으니 주의를 잘 살펴보아요.
95년 을해생 : 오히려 어둠속에 길이 있습니다.
돼지띠 총운
금전운 : 사람으로 인하여 금전 문앞에 다가가니 사람을 재산으로 생각하자.
연애운 : 시작하는 커플이라면 의견차이가 생길 수 있겠네요.
행운& 재회부적 : 메모지.
◆ 용한무속인 유명한점집 일월신국
재회, 이별, 궁합상담 /이혼, 결혼, 권태기 재회상담.

일월신국 신정사 천명화
5대째 무속인 / 무속재회컨설팅 1호/
재회부적 재회부적초 특허출허
일월신국 신정사 (www.ilwoll.com)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