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스크 필요 없다던 WHO, 착용 권고로 입장 선회…“효과 살펴보겠다”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20.2℃

자카르타 27.6℃

마스크 필요 없다던 WHO, 착용 권고로 입장 선회…“효과 살펴보겠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로이터 연합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착용의 효과를 살펴보기로 했다.

1일(현지시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지역 사회 차원에서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하기 위해 좀 더 많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에 대해 계속해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WHO는 아픈 사람이나 이들을 돌보는 사람들에게 의료용 마스크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마스크는 다른 보호 조치들과 결합할 때만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WHO는 증상이 없는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코로나19 전파를 막는데 유용하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고 오히려 올바르지 않게 착용할 경우 손이 오염되거나 오염된 손을 얼굴에 갖다 댈 수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이었다.

하지만 최근 일부 유럽 국가가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기 시작하고,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미국도 전 국민의 마스크 착용 권고를 놓고 당국이 심각하게 고민하자 권고 사항이 변화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