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민정 지원유세 나선 임종석 “오세훈, 광진 어울리지 않아”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1.5℃

베이징 19.8℃

자카르타 26.8℃

고민정 지원유세 나선 임종석 “오세훈, 광진 어울리지 않아”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세훈, 나 같으면 20대 총선에서 끝장 봤을 것"
임종석 전 비서실장, 고민정 지원 유세<YONHAP NO-2493>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연합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2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맞상대인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에 대해 “우리 정치에 좋은 재원이지만 광진을과 잘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 고 후보의 유세 현장을 찾아 “(오 후보가) 이곳 광진에서 새롭게 정치를 시작해보겠다면 괜찮은데 왠지 곧 떠날 사람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임 전 실장은 “우리 속담에 ‘마음은 이미 콩밭에 있다’는 말이 있는데 과연 오 후보가 광진에 뼈를 묻고 국민이 염증내는 정치를 극복하고 새로운 정치 희망의 싹을 틔우고자 온 것인지 아니면 벌써 마음은 콩밭에 가 있는건지, 나만 이런 생각을 하나”라며 “내가 언론인이라면 콩밭정치라고 붙였을 것 같다. 아니면 지나가다 잠시 묵는 과객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나 같으면 종로 선거(20대 총선)에서 끝장을 봤을 것 같다. 왜 내가 선택을 받지 못했는지 성찰하고 그때부터 구슬땀을 흘렸으면 오히려 더 본인이 생각하는 정치적 목표에 도움 되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내가 볼 땐 이래도 저래도 (광진을) 떠날 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고 후보에 대해선 “새로운 정치의 산증인 같은 사람”이라며 “광진에서 뼈를 묻어 시작해보겠다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임 전 실장은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 개시일인 이날부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을 위한 지원 유세에 나선다. 그는 첫 지원 유세지로 광진을을 택한 배경에 대해 “제일 마음이 갔다”면서 “광진이 이번 선거의 상당히 상징적인 곳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좀 지쳤는데 새로운 정치 희망이 싹트는 정치의 가장 대표적인 곳이 아닐까 생각해 작게라도 힘을 보태고 싶어 첫 시작으로 선택했다”고 부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