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동부·산업안전보건공단, 중소 콜센터 등에 마스크 365만개 지원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16.1℃

베이징 20.2℃

자카르타 27.6℃

노동부·산업안전보건공단, 중소 콜센터 등에 마스크 365만개 지원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노동부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전경/김범주 기자
세종 김범주 기자 =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취약 사업장에 마스크 365만개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월부터 2차례에 걸쳐 152만장의 마스크를 지원한 노동부와 산업안전공단은 추가 지원을 실시한다. 1인당 10매씩 다음달 8일까지 6주간에 걸쳐 분할 지원할 예정이다.

최근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중?소규모 콜센터에 23만개, 불특정 다수 고객을 만나야 하는 배달라이더 및 택시?버스 기사에게 69만개, 코로나19 감염증 등 폐질환에 취약한 영세제조업 노동자에게 120만개 등이 각각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산업안전공단은 전국 42곳의 근로자건강센터를 통해 코로나19에 취약한 영세사업장에도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대형 콜센터에는 공적 마스크 155만개를 제조원가로 공급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박영만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할 경우 노사의 고통이 커지는 만큼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사업장에서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경 써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