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분기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9만8000여건…역대 최대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5.5℃

베이징 20.2℃

자카르타 28.2℃

1분기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9만8000여건…역대 최대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규제지역 서울 줄고 경기ㆍ인천 거래량 '훌쩍'
비규제지역 및 6억 이하가 견인
1분기매매거래량
올 1분기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가 일평균 1000건 이상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1분기 기준으로는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최대 수준이다.

2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건수는 총 9만8047건으로 조사됐다. 1분기 기준 최대 수준으로 경기와 인천에서 1분기 최대 거래량을 경신한 영향이다.

현재(4월 1일) 1분기 실거래신고가 온전히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계약 건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올해를 제외하면 1분기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9만 건 이상을 기록했던 시기는 주택시장이 대세 상승기에 진입했던 2015년(9만3348건) 뿐이다.

하지만 직전 분기인 지난해 4분기(10만4796건)에 비해 6749건 줄었다. 12.16대책에 따른 대출규제와 거래소명 강화, 보유세 부담으로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가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올 1분기의 수도권 아파트 매매 계약건수를 거래금액 구간별로 살펴보면,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가 전 분기 대비 6966건(9.1%) 늘었을 뿐, 6억원을 초과한 모든 구간에서 거래 감소가 나타났다. 특히 대출이 막힌 15억원 초과 아파트 거래량은 2019년 4분기에 비해 5분의 1 정도 줄었다.

경기와 인천에 비해 고가 아파트가 많은 서울의 경우, 올해 1분기 거래량이 직전 분기 3만2605건대비 1만5248건(46.8%) 줄었다. 다만 △노원(2362건) △구로(1231건) △도봉(1119건) △성북(1108건) △강서(1021건)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서 1000건 이상 거래가 이뤄졌다. 반면 고가 아파트 비중이 큰 강남3구의 거래량은 전 분기 대비 70% 이상 감소했다.

경기, 인천에서는 아파트 거래가 증가했다. 특히 인천은 2019년 4분기에 비해 전 지역에서 거래가 늘었다. 지역별로 △연수구(3511건) △남동구(3423건) △서구(3,097건) △부평구(2792건) 순으로 거래가 많았다. 주로 대중교통을 이용한 서울 접근성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다. 연수구는 작년 하반기 GTX-C노선 예비타당성 통과 호재로 송도신도시에 청약열풍이 불면서 재고 아파트시장에도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분기 경기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총 6만3977건으로 지난 4분기보다 6.8%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수원(7902건) △용인(7319건) △화성(5662건) △고양(4456건) △남양주(3743건) △안산(3549건) △부천(3252건) △시흥(3122건) 등이 거래가 많았다. 2.20대책 이후 비규제지역으로 매수세가 이동하면서 군포(2838건)와 오산(1924건)은 2019년 4분기 대비 2배 이상 거래량이 늘었다.

여경희 수석연구원은 “올해 2월 비규제지역의 중저가 아파트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면서 경기와 인천의 거래건수가 깜짝 늘었지만, 코로나19가 팬데믹에 진입한 3월 들어서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은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서울은 강남3구에서 시작된 거래절벽이 전역으로 확대되면서 3월 말 집값이 하락세로 돌아섰다. 경기, 인천은 아직까지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가격 급등 피로감이 누적된 데다 규제책과 경기침체 우려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있기 때문에 분위기 반전은 시간 문제로 보인다”며 “2분기 보유세와 양도세 부담으로 다주택자들의 급매물이 늘어날 경우, 수도권 아파트시장의 가격 조정 국면이 보다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