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정위, ‘착한 프랜차이즈’ 정책자금 지원 요건 확정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1.9℃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8℃

공정위, ‘착한 프랜차이즈’ 정책자금 지원 요건 확정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정위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가맹점에 로열티를 면제해 주거나 광고·판촉비 등을 지원하는 가맹본부는 낮은 금리의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일 이른바 ‘착한 프랜차이즈’로 평가된 가맹본부에 정책자금을 지원하는 요건과 절차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로열티 인하·면제 △필수품목 가격 인하 △광고·판촉비 지원 △점포 손해보전 △현금지원 중 하나에 해당하는 가맹본부는 오는 6일부터 정책자금 지원대상 선정을 신청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가맹본부가 전체 가맹점에 대한 로열티를 최소 2개월간 50% 이상 인하하거나 1개월간 전액 면제했다면 정책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 또 가맹본부가 점주에게 판매하는 필수품목 공급가격을 최소 2개월간 30% 이상 낮추거나 이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한 경우와 가맹점주가 부담하는 광고·판촉비용 부담률을 최소 2개월간 20% 이상 인하한 경우도 지원 대상이다. 가맹본부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가맹점, 재난지역(대구·경북) 가맹점의 매출 감소분을 최소 2개월간 20% 이상 보전한 경우도 해당된다.

위 요건에 해당하는 가맹본부는 관련 서류 등을 구비해 공정거래조정원에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조정원은 지원 요건 해당 여부를 판단해 착한 프랜차이즈 확인증을 발급한다. 확인증을 발급받은 가맹본부는 기업의 상황과 프로그램에 따라 우대조건의 정책자금을 지원 받을 수 있다. 금융지원의 주요 내용은 대출금리 인하 및 보증료 차감 등이며, 구체적인 요건은 개별 가맹본부의 신용상황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대책을 계기로 전국 5175개 가맹본부가 25만 가맹점주를 지원하고 정책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