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스터트롯’ TOP7 “음악 인생을 함께 하면서 행복하고 싶다”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19.8℃

베이징 26.8℃

자카르타 29.4℃

‘미스터트롯’ TOP7 “음악 인생을 함께 하면서 행복하고 싶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OP7
미스터트롯
‘미스터트롯’ TOP7 멤버들이 서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일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7 기자간담회가 열려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했다.

이날 장민호는 함께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멤버들에 대해 “영탁이가 중간에서 조율을 잘 해주고 그 밑으로 현역부인 영웅이와 호중이, 또 찬원이, 희재, 동원에게도 너무나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앞으로도 제가 맏형으로 이들이 가수 하는 동안 열심히 뒤에서 형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려고 한다. 오랫동안 긴 시간 함께 갔으면 하고 그동안 너무 고마웠다고 말하고 싶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정동원은 “같이 6개월 동안 함께 해서 너무 좋았다. 힘든 일 있었을 때도 다 와줬다. 이제껏 했던 게 너무나 좋은 추억이 됐다”고 말했고 이찬원은 “사실 동원이도 이야기 했지만 동원이가 조부상 당했을 때 TOP7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갔다. 그런 힘든 순간이랑 기쁜 순간을 함께 할 때 ‘미스터트롯’이 한 식구라는 걸 느꼈다. 맏형인 장민호 선배에게도 너무나 감사하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지금도 너무 행복하고 구름을 걷는 기분이지만 힘들 땐 한 없이 힘들다. 그럴 때마다 이 상황을 잘 아는 TOP7이 더 똘똘 뭉쳐서 의지하고 위로해주면 행복하게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멤버들에게 너무나 고맙고 민호형에게 감사하다”고 말했고 영탁은 “무엇보다 저희가 국민의 아들, 가수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앞으로 갈길이 멀다. 앞으로 잘 걸어갈 수 있도록 힘을 합쳐서 잘 걸어갔으면 좋겠다”, 김호중은 “멤버들에게 정말 고생 많았다고 이야기 하고 싶고, 무엇보다 ‘미스터트롯’ 모든 멤버들이 다들 너무나 고생했다. 형제를 얻은 것 같아 좋고 좋은 일이건 슬픈 일이건 함께 했던 것 같다. 서로 음악 인생을 걸으면서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김희재도 “형들과 동생들과 함께 해서 너무나 즐겁고 감사했다. 그동안 여기까지 많은 시행착오가 있었는데 함께 동고동락 하면서 여기까지 온 게 감사하다. 앞으로도 열심히 해서 많은 국민들께 위로와 사랑을 드릴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마무리 했다.

한편 ‘미스터트롯’의 TOP7 멤버들은 이날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로 시청자와 만난다. ‘사랑의 콜센타’는 TOP7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마련한 이벤트로,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