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주민 공범 ‘이기야’는 현역 군인…경찰, 군부대 압수수색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19.8℃

베이징 26.8℃

자카르타 29.4℃

조주민 공범 ‘이기야’는 현역 군인…경찰, 군부대 압수수색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3.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물 확보"
영장실질심사 마친 공익요원 최모씨<YONHAP NO-3108>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개인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전 사회복무요원 최모씨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성(性)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박사방’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주빈(24)의 공범으로 파악된 남성에 대한 강제 수사에 나섰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3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조주빈의 공범 A씨가 복무 중인 경기도 소재 군부대에서 A씨의 대상으로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조씨가 운영한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 착취물을 수백 회 걸쳐 유포하고, 외부에 박사방을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조씨의 변호인이 밝힌 공동 운영자 3명 중 1명인 ‘이기야’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로부터 확보한 증거자료를 분석한 뒤 그가 박사방 운영에 어느 정도 참여했는지, 공모 여부 및 추가 범행이 있는지 등을 폭넓게 살펴볼 방침이다.

한편 서울의 한 주민센터에서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조회하고 이 중 17명에 대한 정보를 조씨에게 제공한 혐의를 받는 전 사회복무요원 최씨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