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밀스럽고 도발적인 반격…‘부부의 세계’ 김희애의 파격 전개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1.9℃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8℃

비밀스럽고 도발적인 반격…‘부부의 세계’ 김희애의 파격 전개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부부의 세계’ 김희애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비밀스럽고 도발적인 반격을 시작했다.

김희애는 지난 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거침없는 지선우의 행보를 보여주며 파격 전개를 이끌었다.

극중 지선우는 이혼에 필요한 정보를 빼내기 위해 남편 회사의 회계를 맡고 있는 친구 제혁(김영민)과 만났다. 김희애는 제혁에게 묘한 위안을 얻는 선우의 모습으로 아슬아슬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제혁의 발칙한 미끼에 이미 결심했다는 듯이 하룻밤을 함께한 선우는 대담하게 행동했고, ‘김희애표 불꽃 연기’는 치밀하게 펼쳐졌다.

김희애는 영혼없는 눈빛, 허한 마음과 복잡 미묘한 표정으로 선우의 허망함을 극대화 시켰다. 유혹의 덫에 스스로 걸어 들어갔지만, 캐릭터가 처한 벼랑 끝 외로움을 부각시켜 시청자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다음날 선우는 “여자라고 바람 피울 줄 몰라서 안 피우는 게 아냐. 다만 부부로서 신의를 지키며 사는게 맞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자제 하는 거지. 이제 이런 짓 그만하는 게 좋을 거야”라고 제혁에게 선을 그었다. 이어 남편 태오의 티오엔터 법인자금내역, 이태오 개인 계좌 현황을 요구했다.

김희애는 신뢰를 저버린 남편의 지옥행을 단순한 반전이 아닌, 촘촘한 감정선으로 채우며 ‘심리극의 진수’를 선보이고 있다. 또 위험한 관계를 맺은 도박 같은 결정에는 치밀한 계획에 따른 것임을 암시해 어떠한 반격 태세를 갖출지 궁금하게 만든다.

김희애는 파격적인 소재임에도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를 내뿜고 있다. 김희애의 섬세한 감정 묘사와 현실감 넘치는 대사, 캐릭터에 대한 완벽한 이해도는 지선우의 결단에 설득력을 부여하고 있다.

사랑, 배신을 둘러싼 감정들에 대해 더 깊어진 김희애의 표현력은 특히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있다.

아들까지 남편의 불륜을 목격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선우는 “그 자식만 내 인생에서 깨끗이 도려낼 것”이라며 뜨거운 복수를 다짐했다. 남편을 향한 반격의 결정타를 예고한 김희애의 살기 어린 눈빛이 치열해질 전개를 암시한다.

한편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