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보증지원 실적 전국 최다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0.9℃

베이징 27.2℃

자카르타 28.2℃

경기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 보증지원 실적 전국 최다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5. 1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3월 도내 2만여개 업체에 7433억원 지원
코로나 신속지원 간담회 사진
코로나 피해기업 신속지원과 관련해 이민우 이사장과 임원을 비롯해 관계자들이 간담회를 진행 한 모습/제공 = 경기신보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전국 16개 지역신보 중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 관련 보증지원을 가장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경기신보에 따르면 1월부터 지난달말까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도내 2만4804개 업체에 7433억원 규모의 보증을 지원했다.

특히 경기신보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보증상담 및 접수가 집중적으로 몰린 지난 2월10일부터 지난말까지 1만6735개 업체에 5250억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경기신보의 이 같은 지원실적은 선제적으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책을 마련하고, 체계적이고 빠른 시스템을 적용하며, 전 임직원이 하나돼 전사적 지원 노력을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먼저, 경기신보는 지난 2월 선제적으로 신규인력 채용, 본점인력 영업점 긴급 파견, 신속지원전담반 운영, 보증 조사 및 심사완화, 출장 완화 등을 담은 신속지원을 위한 코로나19 관련 종합지원 특별대책을 추진했다.

이에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을 위한 경기도자금 연계지원 2000억 원, 금융기관 협약보증 6500억 원, 민생금융안정패키지(대통령 발표) 1조 4000억 원 등 모두 3조1000억 원 보증규모를 마련하며 전사적 지원에 나섰다.

또 경기신보는 코로나19 피해기업 수요급증에 신규채용하며 173명을 긴급 수혈했고, 빠른 심사 진행을 위한 신속지원 전담반을 본점인력 26명으로 구성했으며, 영업점에 별도로 품의전담인력을 161명 구성했다.

이를 통해 경기신보는 1월 일평균 190건에 불과했던 보증서 발급건수를 3월말 기준으로 기존보다 5~6배 늘어난 일평균 약 1100여 건 이상으로 대폭 늘렸고, 향후 일평균 발급건수 2000여 건을 목표로 전사적 노력을 다해 자금이 필요한 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신속한 보증지원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경기신보는 지난달 23일부터 시중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상담 및 접수 등 업무 위탁을 하면서 자체 심사시간을 확보해 신속한 지원이 가능하게 했다.

아울러, 지난 1일에는 경기도와 시중은행 6곳(기업은행, 농협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신한은행, 국민은행)과 함께 도내 소기업·소상공인의 금융 수요에 신속히 지원하고, 원활한 위탁보증 지원을 위한 간담회도 가지며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이민우 경기신보 이사장은 “재단은 적시 지원을 위한 추가 단기인력 50여 명을 투입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어려운 소상공인이 적시에 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