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골든타임’ 금주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지원 나설까
2020. 06. 0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0.9℃

베이징 23.1℃

자카르타 28.2℃

정부, 코로나19 ‘골든타임’ 금주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지원 나설까

문누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00406_164119400
항공·해운 등 기간산업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이 빠르면 이번 주 열리는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에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이번달이 항공업계 ‘골든타임’으로 여겨지는 만큼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병행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국내 항공사들의 2~6월 매출 손실이 6조5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항공협회에 따르면 현재 대한민국 항공산업과 직·간접적으로 연계된 종사자 수는 84만여 명으로, 현재(3월 4주 차 기준) 국제선 여객은 96% 급감했고 국내선 여객은 60%까지 하락해 국적항공사 여객기 374대중 324대가 멈춰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 항공업계 피해규모를 2520억 달러(약 310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국내 항공산업이 붕괴할 경우 일자리 16만개가 사라지고 국내총생산(GDP) 11조원이 줄어든다고 분석했다.

협회 관계자는 “수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매월 9000억원의 고정비는 적자로 쌓이고, 연내 만기가 도래하는 부채는 5조3000여 억원 규모로 항공사와 임직원 모두가 당장 내일의 생존을 걱정하고 있다”면서 “세계 최대 항공 컨설팅 전문기관인 CAPA는 각국 정부의 지원이 없을 경우 전 세계 항공사 대부분이 5월 말 파산할 것이라는 비극적인 전망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이에 코로나19발 직접적인 피해를 떠안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를 비롯한 국적 항공사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들 항공사가 사내유보금과 각종 자구책으로 버티고 있지만 상반기가 고비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지원 대상을 대형 항공사를 포함한 국적 항공사 전체로 확대해야 하며, 실질적 지원 가능하도록 지원조건(신용등급·부채비율) 한시적 완화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항공사 채권 발행시 정부(국책은행)의 지급 보증은 필수적인 만큼 정부·국책은행의 보증이 있어야 국적항공사 생존이 가능하다”면서 “전 세계 항공업계 유동성 위기로 항공사 자체 신용만으로 채권(회사채·ABS·영구채) 발행을 통한 경영 자금 조달이 불가능한 처지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국적항공사들은 자구책으로 급여반납, 유·무급휴직 등을 시행하고 있지만 항공사의 개별적인 노력으로 생존이 불가능하다며 지원 자금 규모 확대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이번달부터 전 직원 순환휴직에 들어갈 예정인 대한항공은 이미 기내식 협력업체 직원 중 인천에서 근무하는 1800명 중 1000명이 권고사직을 받았고, 남은 800명 중 300여 명은 휴직 중이다. 아시아나항공 협력업체인 아시아나KO는 다음달부터 무기한 무급 휴직에 들어간다고 공지했으며, 아시아나AH는 직원의 50%에 희망퇴직을 통보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의 귀재’로 유명한 워런 버핏도 최근 항공주 장기투자 계획 밝힌 지 3주 만에 델타·사우스웨스트 등 항공주 지분을 대거 손절매하는 등 전세계 항공업계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이번주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골든타임’일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