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숨넘어가겠는데 싸우자고 덤벼…일하는 사람 뽑아야”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1.9℃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8℃

이낙연 “숨넘어가겠는데 싸우자고 덤벼…일하는 사람 뽑아야”

이장원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6. 21: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 무악동 유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 송의주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6일 경기 북서부권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 위원장은 이날 경기 파주와 고양, 김포를 차례로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일을 하는 후보’를 국회로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이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에 대해선 “싸움은 편할 때 하는 것이 아니오. 급할 땐 우선 일부터 하고 봐야 할 것 아니오”라며 전라도 사투리로 쓴소리를 했다. 그는 “숨넘어가게 급해 죽겄는디, 뭔 싸움을 허자고 막 덤벼싸요. 그건 안되는 것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서로 지혜를 내고 어깨를 빌려줘 기대게 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민주당 후보들에게 소개에 대해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파주갑 윤후덕 후보에 대해 “적이 없이 친구가 많은 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파주을 박정(파주을) 후보에 대해선 “실물경제를 가장 잘 아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문명순 후보가 나선 경기 고양갑에 대해서 “이제까지의 인물과 방식으로 한계를 느꼈다면 새로운 인물과 방식으로 다시 도전해 봄이 어떤가”라고 말했다.

또 고양병 홍정민 후보에 대해선 “청년의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고, 고양정 이용우 후보에 대해서는 “경기 마이스(MICE, 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을 책임질 인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경기 북서부권 지원 유세에 이어 자신이 출마한 서울 종로로 복귀해 유세전을 이어갔다. 이 위원장은 혜화역 인근의 유세차에 올라 종로를 위한 공약을 다수 제시했다.

이 위원장은 대학로를 청년들의 공연사업 창업 공간으로 만들고 돈화문로에 문화 광장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낙원상가를 음악인들의 예술 실험장으로 발전시키고, 옥인동에 세종대왕 탄신기념관을 만드는 방안도 제안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