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 서구·동구] 통합당 안병길 48.7% vs 민주당 이재강 37.3%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5.4℃

베이징 30.9℃

자카르타 30.8℃

[부산 서구·동구] 통합당 안병길 48.7% vs 민주당 이재강 37.3%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7. 2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15 총선 D-8]
'당선 가능성' 안병길 51.7% vs 이재강 35.6%
'정당 지지율' 통합당 43.2% vs 민주당 32.7%
부산광역시 서구동구 지지후보
4·15 총선이 7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부산 서구·동구에서 안병길 미래통합당 후보가 이재강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섰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에 의뢰해 지난 5일과 6일 양일간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부산 서·동구에서 안 후보는가 48.7%의 지지를 받으며 37.3%의 지지를 받은 이 후보를 11.4%p 차이로 앞서고 있다. 안 후보는 40대를 뺀 모든 연령층에서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후보의 차이는 당선 가능성 조사에서 더 벌어졌다. 안 후보의 당선을 예상한 유권자는 과반을 넘어선 51.7%, 이 후보의 당선을 예상한 유권자는 35.6%였다.

정당 지지율은 통합당이 43.2%로 가장 높았다. 민주당이 32.7%, 국민의당 5.7%, 정의당 4.7%, 우리공화당 1.8%였다.

부산 서구·동구 유권자들의 37.2%는 후보를 결정하는 주요 요인으로 소속정당을 꼽았다. 이어 능력과 경력이 26.4%, 정책과 공약이 19.4%였다.

이재강 안병길
부산 서구·동구 이재강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안병길 미래통합당 후보. /제공=중앙선거관리위원회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는 통합당 지지자 82.4%가 지지 의사를 밝힌 미래한국당이 41.5%로 가장 앞섰다. 이어 더불어시민당 17%, 열린민주당 12%, 국민의당 5.7%, 정의당 5.5% 순 이었다.

통합당 지지자들의 한국당을 향한 압도적인 지지에 반해 민주당 지지층은 시민당(43.3%), 열린당(29.7%)으로 나뉘었다.

이번 조사는 부산 서구·동구에 사는 만 18살 이상 성인 남녀 525명(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6일 이틀간(95% 신뢰수준 ±4.3%p) 실시했다. 표본은 2020년 3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무작위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