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플래닛-중소벤처기업부, 청소년 앱 개발자 발굴·육성 위한 창업·취업 지원
2020. 06. 05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9.2℃

베이징 29.6℃

자카르타 32.2℃

SK플래닛-중소벤처기업부, 청소년 앱 개발자 발굴·육성 위한 창업·취업 지원

김나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플래닛은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청소년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경진대회인 ‘스마틴 앱 챌린지 2020’을 개최해 오는 5월 13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스마틴 앱 챌린지’는 ICT분야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우수 인재를 발굴해 육성하기 위한 청소년 창업·취업 프로그램으로 전국 고교생 및 동등한 자격의 청소년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미래산업(인공지능, IoT) △생활정보(생활, 소셜, 사진, 교육 등) △엔터테인먼트(게임, AR, VR 등의 fun분야) 3개 분야로 나눠 제안서를 접수한 뒤 독창성, 구현가능성, 시장성 등의 심사를 시작으로 예선과 본선을 거쳐 최종 21개 팀을 선정·포상한다.

접수 받은 아이디어를 평가해 90개 팀을 1차 선발하며, 이후 5주간의 사업계획 구체화를 거쳐 오는 7월 45개 팀을 2차 선별한다. 2차 예선을 통과한 45개 팀은 전문가의 멘토링, 선배와 팀매칭, 교육을 통해 개발을 완료한 후 9월 본선에서 완성도를 평가 받아 최종 21개 수상팀이 선정된다.

대상(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팀을 비롯한 21개 수상팀에게는 총 5,100만원의 상금과 출시서비스의 마케팅, 후속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

올해로 10주년을 맞는 ‘스마틴 앱 챌린지’ 대회는 단순 경연을 떠나 청소년들의 ICT 역량 강화 및 지원을 위해 지난 2011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행사다. 2019년부터는 AI, IoT분야가 신설, ICT 기반의 프로그램 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 9년간 2895개팀(1만43명)이 참가해 336개의 앱이 상용화됐으며, 43개 팀이 창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뒀다. 자발적인 참여로 매년 1천명이 넘는 학생이 참여하고, 대회 내 다른 팀과 만나 창업이 이뤄지고 있다. 또한 대회 참가 선후배 간의 커뮤니티가 형성돼 경험, 기술 등을 전파하는 학교 방문 세미나 등 다양한 커뮤니티 프로그램도 운영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