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학개미’ 이틀 연속 삼성전자 ‘팔자’…차익실현?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6.1℃

베이징 20.2℃

자카르타 28.2℃

‘동학개미’ 이틀 연속 삼성전자 ‘팔자’…차익실현?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8.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저점대비 주가 15% 뛰어
이틀동안 4296억원 매도
국내 주식시장에서 한 달 동안 13조원어치를 사들여 ‘동학개미운동’으로 불렸던 개인투자자들이 이틀 연속 삼성전자 주식을 팔아치웠다. 삼성전자 주가가 지난달 19일 저점 대비 15% 이상 오르자 차익실현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개인은 삼성전자 주식을 963억원, 전날엔 3333억원치를 팔았다. 이틀 연속 총 4296억원을 매도하며 ‘팔자’ 행진을 이어갔다.

개인들은 최근 한달 간 삼성전자 주식을 5조원 이상 매수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폭락장에 주식을 대거 사들였던 개인 투자자들이 코스피 낙폭 만회와 삼성전자 주가가 오르자 수익을 내기 위해 판 것으로 보인다.

이날 삼성전자 주가는 전일 대비 1.85% 오른 4만9600원으로 장중 한 때 5만원을 넘어섰다. 같은 날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7% 뛴 6조4000억을 기록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삼성전자를 매집하는 개인투자자에게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할 것을 조언했다. 김 센터장은 보고서에서 “삼성전자를 매수하는 대중들에게는 강남 아파트 불패와 비슷한 심리가 읽혀진다”며 “삼성전자야 말로 장기간 보유해야 보답을 받았던 주식”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