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기유니콘 발굴해 1·2단계 프로그램 구분 지원…2022년까지 예비유니콘 500개 육성
2020. 06. 0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21.9℃

베이징 20.6℃

자카르타 27.8℃

아기유니콘 발굴해 1·2단계 프로그램 구분 지원…2022년까지 예비유니콘 500개 육성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기유니콘·예비유니콘·K유니콘 단계별 육성·지원 강화
점프업(Jump-up) 펀드 1조원 조성 등으로 대규모 투자 촉진
중기부, '케이(K) 유니콘 프로젝트' 발표
정부가 바이오·인공지능(AI)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망 스타트업(아기유니콘)을 발굴해 예비유니콘으로 육성하는 1단계 프로그램과 예비유니콘이 국내외에서 제대로 평가받아 신속히 투자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2단계 프로그램으로 구분해 ‘케이(K) 유니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케이(K) 유니콘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서는 그간 11개 유니콘기업들의 탄생 분야가 정보기술(IT)·플랫폼에 집중되고 있는 점, 유니콘기업 등재를 위한 스케일업 대형투자에 국내 역량이 한계를 보이고 있는 점을 집중 개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1단계 프로그램과 2단계 프로그램으로 구분해 추진한다. 1단계로는 전문 평가자와 함께 국민이 직접 추천하고 선발하는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을 신설해 4월부터 추진한다.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에 선정(2020년 40개사 선발 예정)되면 시장개척 등 성장 지원을 위해 최대 159억원(시장개척 3억원·정책자금 최대 100억원·보증 최대 50억원·R&D 6억원)의 자금이 지원된다.

또한 빅(BIG)3(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미래차)·디엔에이(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250개사를 2022년까지 발굴해 기술·실증 및 보증·투자 등을 지원하고,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도 올해 추가 선정해 5년간 최대 182억원(R&D 최대 20억원·정책자금 최대 100억원·보증 최대 30억원·투자 최대 20억원 등)의 자금을 제공한다. 민간 액셀러레이터가 투자한 팁스(TIPS·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사업) 졸업기업도 사업화 지원(최대 5억원)을 통해 예비유니콘으로 육성한다.

이상 1단계 프로그램을 통해서는 기업가치가 1000억원이 넘는 예비유니콘을 2022년까지 500개로 늘려 2019년(235개) 대비 2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2단계로는 예비유니콘이 시장에서 제대로 평가받아 신속히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스케일업 시스템을 구축한다. 우선 예비유니콘의 후속 도약단계를 지원하는 ‘점프업(Jump-up) 펀드’를 1조원 규모로 조성해 빅(BIG)3·디엔에이(DNA)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성장단계 기업, 유니콘 도약단계 기업에게 투자하도록 한다. 점프업 펀드와는 별도로 유니콘 등재 단계에서 모태펀드가 최대 200억원까지 매칭투자하는 케이(K) 유니콘 매칭펀드도 마련한다.

스케일업 단계에서 일시적인 자금 공백을 메워주기 위한 특별보증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펀드가 작아도 대형투자가 가능하도록 중형 벤처 투자시 기보가 매칭보증하는 투자·보증 레버리지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작년 시범 도입 후 시장에서 호응을 얻은 예비유니콘 특별보증도 정규사업으로 운영한다.

기업들이 대규모 투자유치에 적극적으로 뛰어 들도록 제도적인 환경도 정비한다. 경영권 희석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비상장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차등의결권 주식 발행을 허용하도록 벤처기업특별법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유니콘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투자도 하는 케이(K) 유니콘 서포터즈를 확대해 벤처캐피털 외에 은행 등 금융권의 참여를 넓히고, 후속투자를 위한 매칭대회 신설·해외투자 유치 사절단 운영도 병행한다.

이처럼 투자·보증·제도간 연계를 통해 당초 2022년까지였던 유니콘기업 20개 탄생 목표를 2021년까지 조기 달성하도록 노력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최근 전세계 120여개 국에서 요청 중인 진단키트 사례에서 나타나듯이 코로나19 위기가 우리나라의 혁신 창업·벤처기업에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러한 유망기업들이 유니콘기업으로까지 스케일업 하도록 정부가 민간과 함께 힘을 합쳐서 케이(K) 유니콘 프로젝트를 추진해 대한민국을 벤처 4대 강국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