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동주택 보유자 100명 중 65명 “세부담 있지만 안 팔 것”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19.8℃

베이징 26.8℃

자카르타 29.4℃

공동주택 보유자 100명 중 65명 “세부담 있지만 안 팔 것”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직방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 조사 결과
보유세 부담에 따른 매도 의사는 34.8% 그쳐
주택보유자, 공동주택 공시가 적정 반영 40.3%
매도시기
직방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공동주택 보유자 중 세부담으로 매도의사를 밝힌 응답자는 34.8%이다. 그래프는 이들의 매물 매도 희망 시기/제공=직방
주택보유자 100명 중 65명이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 현실화로 세금 부담이 커졌음에도 주택을 계속 보유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조사 결과가 나왔다.

9일 직방에 따르면, 직방은 지난달 19∼31일 자사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대상으로 공시가격 현실화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공동주택(아파트·연립·빌라)을 보유한 응답자 823명 가운데 2020년 공시가격 발표로 보유세, 종합부동산세 등 부담을 느껴 매도를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 ‘없다’는 응답이 65.2%로 나타났다. 매도의사가 있다는 응답은 34.8%이다. 세금 부담으로 매물을 내놓기 보다는 보유하려는 움직임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

매물을 팔겠다는 34.8%의 응답자(286명) 중 매도 시점에 대해서는 ‘내년 이후’라고 답한 응답자가 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당장의 세금 부담으로 급하게 매물을 팔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매도 타이밍을 조정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2분기에 매도를 고려하는 응답자의 경우 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 이전에 매도를 고려하거나, 다주택자라면 6월 30일까지 조정대상지역 내 10년 이상 장기 보유한 주택에 대해 한시적으로 양도세 중과 적용이 배제되고 장기보유특별공제가 적용되므로 해당 시점에 매도를 고려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원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고, ‘3억원 이상∼6억원 미만’(26.2%), 6억원 이상∼9억원 미만(17.8%)이 뒤를 이으면서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매물을 매도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특히 공동주택을 보유한 이들 중 40.3%가 공시가격이 적정하게 반영됐다고 응답했다. 반영되지 않았다는 응답은 32.8%, 모르겠다는 응답은 26.9%로 나타났다.

직방은 “다주택자의 경우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상대적으로 가치가 낮은 매물을 처분하겠다는 움직임”이라며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보유 매물 금액대에 따른 차이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이에 경기까지 위축되면서 공동주택 가격을 선도하는 일부 지역 중심으로는 가격 하락, 세부담에 따른 매도 움직임이 있을 수 있지만, 기준금리가 사상 최초로 0%대로 진입하고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무조건적인 매물 처분 움직임보다는 당분간은 시장 관망세가 짙어 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공시가격(안)은 전체 1383만가구의 공동주택 가운데 약 66만3000가구(4.8%)가 올해 현실화율 제고 대상이 되면서 가격대별로 70∼80% 상한을 두고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아졌다.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이날까지 의견 제출 기간을 둔 뒤 29일에 결정·공시된다. 이후에는 내달 29일까지 이의신청을 접수하고, 재조사·검토과정을 거쳐 6월 26일에 조정·공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