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대학생 1인당 100만원 특별재난장학금 지원해야”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5.4℃

베이징 30.9℃

자카르타 30.8℃

김종인 “대학생 1인당 100만원 특별재난장학금 지원해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3: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질문 답하는 김종인 위원장<YONHAP NO-1997>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 관련 대국민 사과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정부는 즉시 대학생과 대학원 학생들에게 1인당 100만원씩 특별재난장학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영업자·소상공인·프리랜서 등의 소득이 급감하고 있을 때 열심히 아르바이트해서 등록금을 보태겠다는 게 대학생들의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오늘은 초·중·고 온라인 개학을 하는 날이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온라인 교육을 실시하게 됐다”며 “모든 학부형들과 국민들이 우려와 걱정스러운 눈빛으로 지켜보고 있다. 정시, 수시 등 고3 수험생 학부형들의 애타는 마음은 어떻겠냐”고 말했다.

이어 “또다시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 발동을 우물쭈물하지 말고, 지금 당장 시행해서 이분들의 시름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여유가 없는 대학생이 대다수를 형성하고 있고, 하숙비나 여러 가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원에 대해선 “교육부 예산에서 활용하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전국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200여만명으로 잡고, 2조∼3조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