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예배우 최우성·김형우, ‘더킹-영원의 군주’ 출연 “좋은 작품할 수 있게 돼 영광”
2020. 05. 2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6.1℃

베이징 20.2℃

자카르타 27.6℃

신예배우 최우성·김형우, ‘더킹-영원의 군주’ 출연 “좋은 작품할 수 있게 돼 영광”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4: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우성 김형우
/에이엠엔터
신예배우 최우성, 김형우가 ‘더 킹-영원의 군주’에서 대한제국 근위대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은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극 중 최우성은 대한제국 근위대 ‘김기원’ 역을, 김형우는 ‘윤헌수’ 역을 맡아 우도환, 이홍내 등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각기 다른 매력으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최우성은 지난 해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 브라운관 데뷔를 알린 후, MBC ‘웰컴2라이프’, 웹드라마 ‘트리플 썸2’에 출연해 신인답지 않은 안정된 연기력으로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내비치며 배우로서 기대와 가능성을 높인 바 있다.

이에 SBS ‘더 킹-영원의 군주’의 캐스팅 소식까지 전한 최우성은 “평소 좋아하던 작가님의 작품을 출연할 수 있게 되어 정말 큰 영광이다. 잘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많이 되지만 걱정보다는 열정을 가지고 많은 것들을 배우며 열심히 하겠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안방극장에 처음 얼굴을 비추는 신예배우 김형우는 “첫 브라운관 데뷔를 너무나도 좋은 작품으로 할 수 있게 되어서 정말 영광스럽고 감사하다. 데뷔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만큼 최선을 다해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소감을 밝히며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더 킹-영원의 군주’는 ‘하이에나’ 후속으로 오는 1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