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 찾은 문성혁, “철저한 항만 검·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해 달라”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5.6℃

베이징 24.2℃

자카르타 30.6℃

부산 찾은 문성혁, “철저한 항만 검·방역 및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동참해 달라”

이지훈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과 부산항 신항2부두 크레인 붕괴사고 현장을 점검하기 위해 부산지역을 방문했다.

먼저 신항 3부두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검·방역 관계자들과 만난 문 장관은 “항만 검·방역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터미널 출입자 통제와 항만근로자 방역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지난 6일 부산항 신항2부두에서 발생한 크레인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해 사고 수습과 항만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해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하고 빠른 복구를 통해 부두운영이 조기에 정상화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밖에도 문 장관은 부산해사고등학교를 방문해 학교·기숙사 방역 실태와 온라인 개학준비 상황을 확인하고, 감만시민부두에 정박 중인 국가어업지도선과 부산청 선원민원실을 찾아 방역 상황도 점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