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GB금융그룹, 지역기업 종합금융지원 ‘현장지원단’ 운영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4℃

도쿄 25.4℃

베이징 30.9℃

자카르타 30.8℃

DGB금융그룹, 지역기업 종합금융지원 ‘현장지원단’ 운영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9. 17: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GB대구은행·하이투자증권·DGB캐피탈 업무 담당 팀구성
기업 직접 방문 컨설팅
이미지 DGB현장 금융지원
/제공=DGB금융
DGB금융그룹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기업의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그룹 계열사 전반에서 금융전문가로 구성된 ‘현장지원단’을 운영, 현장 지원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내수경제 침체와 이로 인한 민생경제, 중소기업 경영 등의 악화에 따라 DGB금융그룹은 지역대표기업으로 신속한 금융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수출·생산 차질로 인한 유동성 부족, 수익성 악화 등 다양한 금융 환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위해 실시하는 DGB현장지원단은 DGB대구은행을 비롯한 각 계열사 전문가로 구성된다.

현장지원단은 DGB금융지주 시너지사업부, DGB대구은행 여신심사역 및 기업컨설팅전문가, 하이투자증권 리서치&IB전문가와 캐피탈 기업여신 전문가를 포함한 5명으로 구성됐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기업들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과 정보 제공, 컨설팅 지원 등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DGB대구은행은 자금지원, 금리감면, 기한연장 등의 금융지원과 맞춤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하이투자증권은 리서치센터를 통한 업황 정보제공, 회사채발행, IPO관련 금융상담, DGB캐피탈은 기업대출과 리스, 할부금융 등을 지원한다.

각 계열사 담당부서에서 지원 대상을 선정한 후, 현장 방문을 진행하고 각 계열사 간 지원이 이루어지는 절차로 진행되며, 오는 4월말까지 시범 실시 후 추가 진행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DGB금융그룹은 관련 피해기업 지원 및 지역 내수경제 침체 방지를 위해 지역 대표그룹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금융지원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우선 대구광역시의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재정지원 행정요청’에 지역 대표기업 DGB대구은행은 최선의 인력 운용으로 협조해 신청·심사업무가 폭주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신용보증재단에 고객 안내 및 각종 서류 심사를 위한 지원 인력을 파견했으며. ‘대구시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원’의 원활한 지원 신청을 위해 대구광역시 전 DGB대구은행 영업점에 신청 접수처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초부터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의 초기 정상화 유도를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대출 지원, 피해 고객(격리자 또는 확진자) 및 대구·경북 거주 고객 중 생활이 어려워진 서민층 대상 서민금융 지원(새희망홀씨대출, 똑똑딴딴 중금리대출, 사잇돌대출, 햇살론17, 쓰담쓰담대출, 비상금대출) 규모 총 2000억원 한도로 확대 지원, 영업점 방문이 어려운 코로나19 피해 고객 및 대구·경북 피해지역 고객을 위해 비대면 대출 기한을 연장 등을 진행하고 있다.

4개월간 급여 40% 반납 재원으로 코로나19 피해 지역민 돕기에 힘을 보탠 김태오 회장은 “지역 대표기업으로 다양한 금융지원은 물론, 직원에 앞서 지역민의 한사람으로 전사적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힘쓰고 있는 DGB금융그룹 임직원들은 하나된 마음으로 지역민과 함게 이 시기를 이겨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