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휴대전화 압수당한 민경욱..“수사력 낭비하는 검사들에게 격려 문자 보내달라”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6℃

베이징 34℃

자카르타 33.6℃

휴대전화 압수당한 민경욱..“수사력 낭비하는 검사들에게 격려 문자 보내달라”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2. 0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경욱 의원 의정부지검 출석
4·15총선 개표 조작 의혹을 주장해온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지난 21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연합
4·15 총선 개표 조작을 주장한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검찰 조사를 마친 뒤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의정부지검 형사6부(김성동 부장검사)는 전날 민 의원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2시간가량 조사한 뒤 귀가시켰다.

조사를 마치고 나온 민 의원은 “검찰이 투표용지 입수 경위와 제보자 신분 등을 캐물었다”며 “공익제보자를 보호하고자 신원을 얘기하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검찰은 민 의원 조사 이후 그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민 의원과 변호인의 몸을 뒤진 뒤 민 의원이 타고 온 차량을 수색하기도 했다.

민 의원의 변호인은 “투표용지 등 증거물을 제출하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지 않기로 했는데 검찰이 이를 어겼다”라고 주장했다.

조사를 마친 뒤 민 의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야당 탄압에 앞장서며 수사력을 낭비하는 검사들에게 격려 문자를 보내주시길 바란다”며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다.

이어 “검찰이 휴대폰을 빼앗아가 제보자들의 신분이 노출돼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제게 제보를 주신 분들은 일단 각별히 조심해 달라. 검찰이 공익제보자들의 목숨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민 의원은 투표용지를 제시하며 4·15 총선의 개표 조작을 주장했다. 이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해당 투표용지가 경기 구리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출된 것으로 보고 대검에 수사의뢰했다. 이후 대검은 사건 발생 지역이 구리시인 점을 고려해 사건을 의정부지검에 배당했다.

검찰은 지난주부터 총선 개표가 진행된 구리체육관과 선관위에 수사관 등을 보내 민 의원이 투표용지를 입수한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구리체육관 안팎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의 2∼3개월 치 영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 의원이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과 박영수 사무총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양동훈 부장검사)에 배당된 상태다.

민 의원은 지난 4월29일 자신의 지역구를 비롯해 일부 관내 사전득표 대비 관외 사전득표수 비율이 동일하게 나타나 투표가 조작됐다며 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