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꼰대인턴’ 한지은, 비글미 넘치는 신입 인턴으로 활약
2020. 06. 07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6℃

베이징 34℃

자카르타 33.6℃

‘꼰대인턴’ 한지은, 비글미 넘치는 신입 인턴으로 활약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20. 05.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꼰대인턴' 한지은
‘꼰대인턴’의 한지은이 심상치 않은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갑을 체인지’라는 흥미진진한 소재와 폭풍전개를 펼치며 화제를 이끌고 있는 MBC 새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에서 신입 인턴 이태리 캐릭터로 완벽 변신한 배우 한지은이 첫 출근부터 유니크한 매력을 선사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3~4회 방송에서 한지은은 준수식품 마케팅영업팀에 첫 출근한 이태리로 등장하며 신입 인턴의 좌충우돌 회사 적응기를 유쾌하게 그려냄과 동시 앞으로 호락호락 하지 않을 회사 생활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극 초반 태리는 신입 인턴을 뽑는 면접 자리에서 의욕과 열정 넘치는 자기 소개로 가열찬 부장(박해진)과의 강렬한 만남을 가진 가운데 첫 등장부터 엉뚱함과 당당함을 오가는 심상치 않은 기운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단히 붙잡았다.

또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출근 첫 날부터 특유의 먹깨비 본능을 야무지게 드러낸 태리의 모습이 극의 재미를 더했다. 평소 애정템인 혀가 파래지는 막대 사탕을 업무 중 몰래 먹다가 가열찬 부장에게 들켜버린 태리. 이내 파래진 입으로 가부장을 향해 멋쩍은 미소를 지어 보이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실소를 자아내기도.

그런가 하면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입안 가득 피자를 와구와구 먹는 등 차진 먹방 퍼레이드를 연이어 선사한 태리의 모습은 러블리한 매력 또한 드러내며 보는 이들마저 웃음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등장과 동시에 거침 없는 먹방 본능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 불가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살려내며 안방극장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 일으킨 한지은. 앞으로 ‘꼰대인턴’속 이태리를 통해 극중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꼰대인턴’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영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