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비차트] ‘변신’, ‘분노의 질주: 홉스&쇼’ 제치고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6℃

베이징 25℃

자카르타 29.2℃

[무비차트] ‘변신’, ‘분노의 질주: 홉스&쇼’ 제치고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변신'

 8월 극장가에 지각 변동을 일으킨 흥행 복병 '변신'이 4일 연속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했다. 여기에 4일 연속 좌석 판매율 1위까지 수성하며 주말 극장가가 무시무시한 공포로 물들었다. 


2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변신'은 개봉 4일 째인 24일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4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1020 세대 관객들을 넘어 주말 가족 단위 관객들마저 사로잡은 '변신'의 흥행 열풍이 거세다. 


'변신'의 개봉 이후 흥행 기록은 하루, 하루 이변의 연속이다. 경쟁 상황 중 최약체로 예상 되었던 공포 영화 '변신'이 개봉 첫 날 막강한 작품들을 제치고 1위에 오르자 '박스오피스 대이변'이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하루 깜짝 흥행으로 끝날 것이라는 분석과 달리 개봉 이틀 째에도 1위를 수성해 1020 세대 관객의 입소문을 입증했다. 


개봉 3일 째엔 할리우드 대작 '분노의 질주: 홉스&쇼'와 더욱 격차를 벌리며 극강 입소문을 입증했다. 한국 영화 '엑시트', '광대들: 풍문조작단', '봉오동 전투' 등 한국 영화 경쟁작 마저 제치고 연일 박스오피스 1위 행진 중인 '변신'.  좌석 점유율 열세 상황에서도 높은 좌석 판매율을 기록하며 관객들을 사로 잡는 중이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 스릴러다. 2019년 한국 공포 영화 흥행 부활 신호탄을 쏜 영화 '변신'은 절찬 상영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