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예술단 ‘다윈 영의 악의 기원’ 다시 무대에

서울예술단 ‘다윈 영의 악의 기원’ 다시 무대에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월 15∼27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다윈영]_포스터_0814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다윈 영의 악의 기원’이 오는 10월 15일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개막한다.

고(故) 박지리(1985~2016) 작가의 동명 소설을 무대화한 이 작품은 지난해 초연돼 올해로 두 번째 시즌을 맞았다.

1지구부터 9지구까지 나뉜 가상의 계급 도시에서 3대에 걸친 악의 탄생과 진화를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최상위 계층이 사는 1지구의 유서 깊은 명문 학교 ‘프라임 스쿨’을 배경으로 주인공 소년·소녀들은 30년 전 죽음을 둘러싼 진실을 파헤친다.

초연이 호평을 받은 만큼 그때 배우들이 그대로 출연한다. 최우혁이 ‘다윈’을, 박은석이 다윈 아버지이자 진실의 열쇠를 쥔 ‘니스’를 연기한다. 삼촌의 죽음을 파헤치는 소녀 ‘루미’는 송문선이, 자유를 갈망하는 소년 ‘레오’는 강상준이 맡는다. 다윈 할아버지이자 비밀의 시작점에 선 ‘러너’로는 최정수가 분한다.

서울예술단은 “원작은 판타지와 결합한 ‘영 어덜트(Young-Adult)’ 범죄 추리소설이라는 점에서 흥미롭다”며 “선악에 대한 원초적 질문을 건드리는 작품”이라고 했다.

공연은 10월 27일까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