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폭력의 근본적인 원인 파고드는 연극 ‘킬롤로지’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2.4℃

베이징 21.8℃

자카르타 31.8℃

폭력의 근본적인 원인 파고드는 연극 ‘킬롤로지’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08.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월 31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킬롤로지
우리 사회에 만연한 폭력의 원인을 거슬러 올라가는 연극 ‘킬롤로지’가 11월 31일까지 서울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된다.

영국 작가 게리 오언의 작품으로 2017년 영국에서 초연됐다. 국내에는 지난해 처음으로 소개됐다.

작품은 사회적인 안전장치의 뒷받침도, 부모의 정서적인 보호도 받지 못한 아이들이 가해자이자 피해자로 성장한 이야기를 그린다.

폭력의 근본적인 원인과 책임은 어디에 있는지 파고들며 가정과 사회 시스템을 향해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이번 시즌에서 온라인 게임 ‘킬롤로지’와 동일한 방법으로 아들이 살해된 후 아들과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복수를 결심한 ‘알란’ 역은 배우 김수현·윤석원이 맡는다.

아버지에 대한 분노로 살인을 위한 게임 ‘킬롤로지’를 개발해 부를 축적한 ‘폴’은 배우 오종혁·이율이 연기한다. 이주승·은해성이 게임과 같은 방법으로 살해당한 피해자 ‘데이비’로 출연한다.

국내 초연을 지휘한 박선희 연출이 이번에도 작품을 이끈다. 16세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