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천시, 국·공유지 지목불일치 토지 직권 조사·정리
2019. 11. 1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4℃

베이징 2.5℃

자카르타 28.8℃

이천시, 국·공유지 지목불일치 토지 직권 조사·정리

남명우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천 남명우 기자 = 경기 이천시는 실제 이용현황과 지적공부의 지목이 일치하지 않아 관리에 불편을 겪던 국·공유지를 대상으로 내년말까지 현실에 맞게 지목변경 후 합병정리 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국·공유지 6만6349필지에 대한 일제조사를 통해 그 중 도로개설 등 공사 준공 후 지목이 여전히 전, 답, 임야로 남아 있는 국·공유지 등을 우선 정비한다.

토지를 실제 이용현황에 맞게 지목변경하고, 지적도상 여러 필지로 관리되고 있는 공공용지 (도로,구거,하천등)를 합병하는 것이다.

그동안 수시로 재산관리부서에 공부정리 신청을 권고하여 정리하던 것을 토지정보과에서 직권조사계획을 수립하여 좀 더 효율적으로 정리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지적공부상 지목과 현실지목의 일치로 지적공부의 공신력 제고는 물론 정확한 부동산 행정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불필요한 행정력 낭비를 최소화하여 효율적인 국·공유지 관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