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오는 20~27일 개최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9℃

베이징 10.7℃

자카르타 29.4℃

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오는 20~27일 개최

김주홍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로그래머 추천작, 놓칠 수 없는 12작품
개막작 박소현 감독의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
포스터
수원 김주홍 기자 = 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집행위원장 홍형숙)가 오는 20~27일 46개국 152편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한다.

그 어느 해 보다 우수한 한국다큐멘터리와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한 해외 다큐멘터리가 상영되지만 특히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12작품은 놓칠 수 없다.

먼저 이승민 프로그래머가 추천하는 한국다큐멘터리는 6 작품이다. 먼저 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작으로 선정된 박소현 감독의 ‘사막을 건너 호수를 지나’이다.

휴전국 대한민국 청년들이 꿈꾸는 ‘평화’를 경쾌하고도 발랄하게 그린 작품이다.

2011년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아시아감독 최초로 그랑프리상을 수상한 이승준 감독의 ‘그림자 꽃’도 기대를 모은다. 북으로 송환을 원하는 한 북한여성을 통해 남북 문제를 새로운 시선으로 접근하는 작품이다.

지금의 메트로폴리탄 서울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1960년대 여의도 마스터 플랜을 추적하는 ‘환상도시’(서현석 감독) △사랑이란 허울을 껴안고 살아 온 한 여성의 일대기를 담은 ‘사랑폭탄’(유나래 감독) △일본에서 살아가는 재일조선인과 조선학교의 어제와 오늘을 그린 ‘사이사-무지개의 기적’(박영이, 김공철 감독) △‘자연에서 나는 것은 버릴 것이 없다’는 요리철학을 지켜 온 방랑식객 임지호의 그리움을 담은 이야기 ‘원더링 쉐프’(박혜령 감독)을 추천한다.

김영우 프로그래머는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최고의 다큐멘터리를 소개하는 ‘오픈시네마’ 섹션의 6작품을 추천한다.

먼저 2019 칸 영화제 최우수 다큐멘터리수상작인 ‘사마에게(For Sama)’(와드 알-카테아브 감독)가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시리아 내전 중 딸을 출산한 저널리스트가, 혼돈과 불안의 한 복판에서 딸에게 들려주는 엄마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큰 공감과 감동을 불러 일으키는 작품이다.

‘프리저베이션 홀 재즈밴드(A Tuba To Cuba)’(T.G.해링턴 감독)은 뉴올리언즈를 대표하는 프리저베이션 재즈클럽의 리더가 재즈의 기원을 찾아 쿠바 해안가로 떠나면서 음악과 사람을 잇는 마법을 흥겹게 풀어내는 다큐멘터리다.

예매 및 보다 자세한 내용은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