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북한, 문 대통령 비난…남북선언 정신에 부합하지 않아”
2019. 11. 13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11.6℃

베이징 2.5℃

자카르타 30.6℃

통일부 “북한, 문 대통령 비난…남북선언 정신에 부합하지 않아”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6.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 하는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원색적 비난을 한 데 대해 남북 정상 간 합의한 공동선언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이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의 경축사를 비난한 것 관련해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조평통 대변인이 ‘남측과 마주앉을 생각이 없다’고 한 데 대해서도 김 부대변인은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기존 입장에서 변화가 없음을 밝혔다.

이어 김 부대변인은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정부의 입장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직접 전달했냐는 질문엔 “아직까지 전달한 바 없다”면서도 연락사무소를 통한 소통은 계속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평화경제를 강조한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한국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남북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며 비난했다.

또 조평통 대변인은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며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