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근로 점검 항의 과정에서 재물 손괴한 현대차 노조원…법원, 벌금형 선고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11.8℃

베이징 1.5℃

자카르타 26.2℃

근로 점검 항의 과정에서 재물 손괴한 현대차 노조원…법원, 벌금형 선고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회사가 근로자를 감시한다고 주장하며 항의하는 과정에서 화분을 깨뜨리는 등 재물을 손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현대자동차 노조원 3명이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9단독 진현지 부장판사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현대차 노조 간부 A씨(53)에게 벌금 300만원을, 함께 기소된 B씨(46)와 C씨(53)에게 벌금 15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일부 현장 근로자들이 연장근로시간을 지키지 않은 채 무단으로 조기 퇴근하는 사례가 있다고 보고 지난해 6월 불시에 현장을 점검했다.

이에 A씨 등은 사측이 근로자를 부당하게 감시한다고 주장하며 인사 담당자 사무실을 찾아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화분을 깨뜨리고 책상에 놓인 모니터를 밀어 떨어뜨리는 등 48만원 상당의 재물을 손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