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국대일산병원, 뇌혈류 건강관리 잘할수록 뇌졸중 재발·사망률 낮아져

동국대일산병원, 뇌혈류 건강관리 잘할수록 뇌졸중 재발·사망률 낮아져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동억 교수
평소 뇌혈류 건강관리를 잘할수록 뇌졸중 재발률과 사망률이 상대적으로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2일 동국대학교일산병원에 따르면 김동억<사진>·류위선 신경과 교수 연구팀은 최근 장기간에 걸친 뇌혈류 순환 장애를 반영하는 뇌백질변성의 부피가 클수록 급성 뇌경색 후 뇌졸중 재발률과 사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논문은 미국 신경과학회 학술지인 Neurology(IF 8.7)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전국 11개 대학병원 신경과 연구팀과 협력해 7101명의 급성 뇌경색 환자 MRI 영상을 정량 분석하고 임상적 예후를 1년간 추적 관찰한 자료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뇌졸중 진료지침에 따른 최적의 예방 치료를 받았음에도 발병 후 1년간 전체 환자의 6.7%에서 뇌졸중이 재발하고 10.5%는 사망했다. 특히 뇌백질변성이 4단계로 심한 환자의 경우 재발률과 사망률이 각각 10.0%와 23.3%로, 1단계 환자와 비교해 각각 1.9배와 1.6배 높았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뇌 MRI 상 만성뇌허혈 백질변성이 중등도 이상으로 관찰되는 환자의 경우 뇌졸중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함을 보여준다”며 “향후 뇌졸중 치료에 있어 중요한 지침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평소 뇌 건강 관리를 위해서는 불편한 자각 증상이 없어도 고혈압·당뇨·고지혈증 등 심뇌혈관계 위험인자 유무를 확인해 의사와 상담 후 필요 시 투약 치료를 받아야 한다. 위험인자가 많은 경우나 장기간 있었던 경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뇌 MRI를 찍고 뇌혈관 협착, 무증상 뇌경색, 심한 만성뇌허혈 백질변성의 유무 등을 점검받는게 뇌졸중 예방 치료에 도움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