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식약처, 식품위생법 위반 홈쇼핑·PB 제품 등 제조업체 5곳 적발

식약처, 식품위생법 위반 홈쇼핑·PB 제품 등 제조업체 5곳 적발

김시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2.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방자치단체(지자체)와 함께 7월22∼26일 홈쇼핑 판매 제품과 자체상표(PB)제품, 프랜차이즈 원료 제품을 제조하는 식품업체 1030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5곳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들은 표시기준 위반(3곳), 품목제조보고 미보고(1곳), 건강진단 미실시(1곳) 등을 위반했다.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3개월 안에 다시 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식약처는 전했다.

식약처는 또 홈쇼핑 판매 제품 등 463건을 검사한 결과, 2건에서 대장균 등이 검출돼 행정처분키로 했다. 식품안전 관련 위법 행위를 목격하거나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신고 전화(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110)로 신고해 달라고 식약처는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