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속도로 교통상황] 25일 정오 기준 강릉→서울 3시간41분…오후 5시 절정

[고속도로 교통상황] 25일 정오 기준 강릉→서울 3시간41분…오후 5시 절정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5.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로드플러스
일요일인 25일 고속도로 교통상황에 누리꾼의 관심이 쏠렸다.

한국도로공사는 25일 "막바지 휴가차량으로 평소보다 강원권에서 수도권으로 오는 서울 양양선, 영동선이 혼잡하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서울 방향 (교통) 정체는 오후 5~6시 사이 최대에 이르고 오후 10~11시에 해소되겠다"고 전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전국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약 415만대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45만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은 41만대로 예상된다.

이날 낮 12시 기준 승용차로 출발할 경우 예상 소요시간은△서울→대전 1시간34분 △서울→광주 3시간20분 △서울→목포 3시간48분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울산 4시간11분 △서울→대구 3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이다.

반면 △대전→서울 1시간37분 △광주→서울 3시간40분 △목포→서울 4시간50분 △부산→서울 4시간30분 △울산→서울 4시간11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강릉→서울 3시간41분 등이다.

한편 고속도로 교통상황과 고속도로 실시간 교통정보는 한국도로에서 제공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고속도로교통정보',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콜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