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뮌헨에 2-7 역전패…그나브리 ‘4골’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1.2℃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뮌헨에 2-7 역전패…그나브리 ‘4골’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2. 0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뮌헨 SNS
그나브리(뮌헨)가 토트넘을 상대로 무려 4골이나 넣는 원맨쇼를 펼쳤다.

토트넘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뮌헨에 2-7로 완패했다.

토트넘은 1무 1패(승점 1)에 그치며 챔피언스리그 첫 승 신고에 실패했다. 뮌헨은 2승(승점 6)을 기록하며 B조 선두를 달렸다.

뮌헨은 경기 시작과 함께 그나브리의 왼발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손흥민은 전반 12분 무사 시소코가 중앙 오른쪽에서 찔러준 스루패스를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뮌헨 골문을 갈랐다. 올 시즌 3호골이자 챔피언스리그에서의 첫 골이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토트넘은 전반 15분 키미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전반 45분에는 레반도프스키가 문전 혼전 상황에서 나온 공을 오른발 터닝 슈팅으로 골대 구석으로 꽂아넣어 역전되며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은 그나브리의 원맨쇼였다. 그나브리는 후반 8분 단독 드리블 돌파 이후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넣더니 2분 뒤인 후반 10분에도 또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며 4-1로 차이를 벌였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해리케인이 골을 넣었지만, 후반 39분 그나브리가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뮌헨은 후반 43분 레반도프스키, 후반 44분 그나브리가 연속골을 넣으며 7-2 대승리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