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패 확대수사 브라질...전 재무장관도 체포, 30여건 압수수색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부패 확대수사 브라질...전 재무장관도 체포, 30여건 압수수색

고진아 기자 | 기사승인 2016. 09. 23.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라질의 부패 스캔들에 대한 수사가 과거 정부 각료인사들까지 그 범위가 확대됐다. 브라질 연방경찰은 몇 몇 도시에서 30여 건의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고 8명을 체포했으며 8명을 강제구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브라질 연방경찰이 22일(현지시간) 좌파 노동자당(PT) 소속 기도 만테가 전 재무장관을 부패 연루 혐의로 체포됐으나 도주나 증거 인멸 우려가 없다며 풀려났다고 보도했다.

만테가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 정부 때인 2006년부터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정부 때인 2014년까지 거의 9년간 재무장관을 역임한 인물로, 2012년 특정 건설업체들이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계약을 체결하게 해주고, 그 대가로 건설업체들이 여권 정당들에 정치자금을 제공하는 과정에 직접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만테가 전 장관 체포는 부패혐의로 기소된 룰라 전 대통령에게도 불리한 여론을 조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주 돈세탁과 허위진술 등 혐의로 기소됐던 전 룰라 대통령과 관련, 연방법원은 지난 20일 기소를 확정해 재판하기로 했다.

룰라 전 대통령 기소는 사법당국이 2014년 3월부터 ‘라바 자투(Lava Jato·세차용 고압 분사기) 작전’이라는 이름으로 벌인 부패수사에 따른 것으로, 이 수사를 통해 대형 건설업체들이 페트로브라스에 장비를 납품하거나 정유소 건설 사업 등을 수주하는 과정에서 막대한 뇌물이 오간 것으로 드러났다. 지금까지 드러난 뇌물 규모는 6500만 헤알(약 220억 원)이며 이 중 일부는 돈세탁을 거쳐 주요 정당에 흘러든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룰라가 받은 뇌물 액수가 370만 헤알(약 12억 7000만 원)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기소 확정이 자신을 굴복시킬 수 없을 것이라며 이를 노동자당 파괴 시도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