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EU, 지난해 女 장관·국회의원 30%…한국은 27.8%
2019. 10. 1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15.9℃

베이징 10.7℃

자카르타 29.4℃

EU, 지난해 女 장관·국회의원 30%…한국은 27.8%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09.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난해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의 여성 장관(장관급 포함) 비율이 30%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EU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에 따르면 회원국 가운데 작년에 여성 장관 비율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페인과 스웨덴으로 절반이 넘는 52%를 차지했고, 프랑스(49%), 네덜란드(42%), 덴마크(41%) 등도 여성이 전체 장관의 40%를 넘었다.

반면 헝가리의 경우 여성 장관이 7%에 불과했고, 몰타(12%), 키프로스·이탈리아·폴란드(각 17%) 등도 여성 장관 비율이 20%에 미치지 못했다.

한국의 경우 작년 8월 개각 때 여성 장관 비율이 27.8%(18명 중 5명)로 EU 평균보다는 낮았다.

또 EU 회원국 가운데 대통령이나 총리 등 여성이 정부 수반에 오른 경우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 등 3명이었다.

EU 회원국의 여성 국회의원 비율도 30%로 스웨덴의 경우 여성 의원 비율이 47%로 가장 높았고, 핀란드(42%), 벨기에·스페인(각 40%), 오스트리아(37%), 덴마크·포르투갈(각 36%), 이탈리아(3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헝가리는 여성 의원 비율이 13%였고, 몰타(15%), 키프로스·그리스(각 18%), 루마니아(20%) 등도 여성 의원 비율이 20% 이하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