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랑스, 사상 첫 마이너스금리로 국채 발행
2019. 09. 1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9.6℃

베이징 26.5℃

자카르타 32.6℃

프랑스, 사상 첫 마이너스금리로 국채 발행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7. 04. 2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랑스 재정경제부 산하 국채관리청(AFT)은 4일(현지시간) 99억9600만유로의 장기물 국채 발행 물량 중 49억7200만유로 어치의 10년물 국채를 -0.13%의 금리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독일,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등 여러 유럽 국가가 마이너스 금리 국채를 발행해 왔지만 프랑스가 국채를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랑스는 지난달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이후 사상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떨어졌다.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국가들의 국채금리 하락세는 최근 세계경기 성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마이너스 금리 국채는 채권을 매입할 때 이자를 내는 채권으로, 경기 불황이 심해지거나 디플레이션 우려가 커질 때 수요가 증가하는 특성을 갖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