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왓쳐’ 서강준 “넘치는 사랑 보내주셔서 정말 행복했다” 종영소감

‘왓쳐’ 서강준 “넘치는 사랑 보내주셔서 정말 행복했다” 종영소감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2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왓쳐'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왓쳐’ 종영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전 판타지오 공식 SNS 채널에는 ‘왓쳐’의 대본을 들고 미소를 짓고 있는 서강준의 모습이 종영 소감과 함께 게재됐다. 서강준은 “그동안 '왓쳐'를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했다. 

이어 “김영군으로 살아가는 동안 함께 고생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동료 배우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왓쳐’팀에 대한 고마움의 마음을 덧붙였다.

“비밀 많고 사연 많은 드라마였기에 시청자분들께 어떻게 비춰질지 궁금하고 기대도 되는 작품이었는데, 많은 분들께서 넘치는 사랑을 보내주셔서 정말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힌 서강준은 “앞으로도 다른 모습, 더 나은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 되겠다. 2019년 여름, 영군이와 함께하는 동안 행복했다. 여러분도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앞으로의 각오를 전했다.

‘왓쳐’에서 서강준은 살인을 목격한 순경 ‘김영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추격전과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으로 첫 방송부터 화제를 모은 서강준은 뜨거운 심장을 가진 열혈남이자 트라우마를 가진 캐릭터의 복잡한 내면을 완급을 조절한 연기로 깊이 있게 표현해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해 화제를 모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