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대표 ‘조국 파면’ 요구하며 삭발...초강수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17.4℃

베이징 12℃

자카르타 29.4℃

황교안 대표 ‘조국 파면’ 요구하며 삭발...초강수

이석종 기자, 조재형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 한사람으로 정권에 항거...투쟁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
문재인 대통령, 삭발 직전 정무수석 보내 염려와 걱정 전해..재고 요청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삭발투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문재인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면 삭발을 단행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전격 삭발식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한 지 일주일 만이다. 제1야당 대표가 대정부 투쟁을 위해 삭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 대표가 ‘삭발 승부수’를 띄운 것은 반(反) 조국 연대, 나아가 반 문재인 연대를 연결고리로 세력을 확장하면서 보수대통합의 중심에 서겠다는 강한 결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를 위한 삭발식’을 했다. 황 대표가 삭발 투쟁 장소를 국회나 광화문 광장이 아닌 청와대로 결정한 것은 문재인정권의 실정을 비판하면서 제1야당 대표로서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비장한 표정으로 삭발식을 마친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들의 고통을 외면했다”면서 “범죄자 조국은 자신과 일가의 비리,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돕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치 않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특히 황 대표는 “제1야당의 대표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문 대통령과 이 정권에 항거하기 위해 이자리에 섰다”면서 “저의 투쟁을 결단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황 대표는 “대한민국과 자유민주주의,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전부 바치겠다”면서 문재인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해 국민들께서 함께 싸워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의 삭발 직전 문 대통령은 강기정 정무수석을 삭발장소인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보내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하며 삭발재고를 요청했지만 황 대표는 이를 거절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 수석에게 황 대표 삭발과 관련한 염려와 걱정의 말을 전달했다”면서 “이에 강 수석은 바로 황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국회에서 만나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하겠다 했지만 만나지 않겠다는 답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후 강 수석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런 상황을 설명하려했지만 황 대표 측에서 만날 수 있다는 연락이 와 바로 분수대 앞으로 갔고, 황 대표에게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 삭발 재고 요청을 전달했다는 게 고 대변인의 설명이다.

고 대변인은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 말했고 강 수석은 ‘잘 전달하겠다’고만 하고 헤어졌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