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조국 딸 입시 의혹’ 관련 고려대 교수 참고인 신분 조사
2019. 10. 1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17.4℃

베이징 14.9℃

자카르타 30.4℃

검찰, ‘조국 딸 입시 의혹’ 관련 고려대 교수 참고인 신분 조사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6. 1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91501001231800074011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28)의 입시 관련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씨의 고려대학교 입학 당시 입학 심사에 참여했던 고려대 교수를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16일 오후 고려대 생명과학대학 지모 교수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지 교수를 상대로 조씨가 1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조씨의 입학 전형에서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고등학생이던 2007년 7~8월 2주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인턴 생활을 한 뒤 이듬해 12월 의학논문 1저자로 등재됐다.

이후 조씨는 고려대 수시전형 자기소개서에서 “단국대학교 의료원 의과학연구소에서의 인턴십 성과로 나의 이름이 논문에 오르게 되었으며”라고 기재했고 2010년 3월 고려대 생명과학대에 입학했다.

조 장관 측은 인사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자기소개서에 논문의 1저자라는 내용은 없고 논문 원문도 제출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한병리학회는 지난 5일 해당 논문에 연구부정 행위가 있었다고 보고 논문을 직권 취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