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학규 “자택 압수수색 당한 조국,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2019. 10.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18.1℃

베이징 10.9℃

자카르타 28.4℃

손학규 “자택 압수수색 당한 조국, 어떻게 검찰 지휘하나”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23.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원회의 주재하는 손학규<YONHAP NO-1627>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3일 “(검찰이) 법무부 장관의 집을 압수수색 했는데 그 장관이 어떻게 검찰을 지휘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어떻게 이 나라의 정의를 지킬 수 있겠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손 대표는 “조 장관의 수사와 소환, 기소가 심각하게 검토되고 있다”면서 “정말 나라가 나라 꼴이 되려면 (조 장관이) 장관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조 장관 스스로 내려올 마음이 없을 것”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어 “나라를 나라답게 지키고 국민들의 자긍심을 생각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병호 최고위원도 “집에 대한 압수수색은 법원에서도 잘 발부하지 않는다”면서 “일반인도 아닌 장관에게 발부한 것은 그만큼 조 장관과 그 가족이 위법행위를 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볼 수 있다”고 거들었다.

문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고집을 부려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에 계신 동안이라도 즉각 조국 파면을 결정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