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11월 52시간 입법 안 되면 계도기간 등 보완책 검토”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청와대 “11월 52시간 입법 안 되면 계도기간 등 보완책 검토”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브리핑, 입법 마지노선 11월 초
고용동향 브리핑하는 황덕순 청와대 수석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연합뉴스
청와대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300인 미만 사업장의 주 52시간 제도와 관련해 “11월까지 국회 입법이 되지 않으면, 계도 기간 부여와 같은 보완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 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주 52시간제 확대 적용과 관련해 보완방법이 필요하다면 무엇보다 국회 입법을 통해 해결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300인 이상 사업장에 적용되는 주 52시간 제도는 내년 1월부터 300인 미만 사업장에도 확대 적용된다.

황 수석은 “다만 올해 입법 환경이 양호한 것은 아니다”라며 “입법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에는 어떤 형태로든지 행정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보완방안이 불가피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수석은 입법 논의를 언제까지 지켜볼 것이냐는 질문에 “11월 초까지 (국회) 상임위에서의 법안 관련된 논의 상황을 보면, 연내에 입법이 가능할지 여부에 대한 어느 정도의 판단은 내려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12월까지 가면 너무 늦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며 “그래서 적어도 11월 초까지는 입법 논의 , 12월 그 이전 적절한 시기를 보고 행정부가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주 52시간 제도 확대와 관련해 “관련 입법을 추진하는 한편, 새로 구성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해 필요한 보완책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황 수석은 9월 청년(15∼29세) 고용률이 0.8%포인트 오르고 실업률이 1.5%포인트 떨어지는 지표상으로 큰 개선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다만 황 수석은 “청년이 체감하는 고용개선에 이르지 못한 것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추가대책 마련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40대는 인구가 13만1000명이 감소한 가운데 취업자가 17만9000명이 줄어 인구 감소 폭보다 고용감소 폭이 더 커서 고용률이 0.9%포인트 떨어졌다”며 “지난 17일 경제장관회의에서도 40대에 대한 추가적 대책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황 수석은 정부 재정으로 일자리를 늘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재정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정부의 당연한 역할”이라며 “다만 정부가 직접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10% 내외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고용장려금 등에 의한 것으로, 정부가 재정을 통해 일자리를 만든다는 주장도 아주 타당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