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부회장, 회장으로 승진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부회장, 회장으로 승진

김수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려운 경영환경 극복위해 별도 사장단 인사는 실시 안 해
부사장 5명, 전무 15명, 상무 19명 승진 등 74명 인사 단행
clip20191119144152
현대중공업그룹은 권오갑 부회장을 회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올해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대부분 유임시켰다.

이날 회장으로 선임된 권오갑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 플랜트영업부로 입사해 런던지사·학교재단 사무국장·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서울사무소장을 거쳐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지냈다.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했고, 2018년부터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등을 맡아왔다.

현대오일뱅크 사장 시절 과감한 신규투자와 조직문화 혁신, 전 직원을 직접 만나는 소통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영업이익 1300억원대의 회사를 1조원대 규모로 성장시켰다. 2014년 현대중공업이 어려움에 처했을 당시 대표이사 및 그룹 기획실장으로 취임해 과감한 의사결정과 추진력을 바탕으로 사업재편과 자산매각을 비롯한 각종 개혁조치들을 신속히 단행해 회사 정상화 기틀을 마련했다.

이어 현대건설기계·현대일렉트릭·현대로보틱스·현대에너지솔루션 등 비(非)조선 사업을 분할해 독자경영의 기틀을 마련했고, 지주회사 체제 전환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등 그룹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 2016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올해 초에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합의해 한국 조선 산업의 변화를 선두에서 이끌고 있다.

한편 이날 인사에서는 김형관 전무, 남상훈 전무, 주원호 전무, 서유성 전무, 권오식 전무 등 5명이 부사장으로 승진했으며, 성현철 상무 등 15명이 전무로, 류홍렬 상무보 등 19명이 상무로 각각 승진했다. 또 조성헌 부장 등 35명이 상무보로 신규 선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