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약바이오협회 “혁신 생태계 구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 도출”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9.1℃

베이징 13.1℃

자카르타 25.8℃

제약바이오협회 “혁신 생태계 구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 도출”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사회 열어 2020년 사업계획과 예산 등 의결
이관순 차기 이사장 "혁신을 통해 제약강국의 꿈 현실화해야"
장병원 부회장, 이재국 전무이사 등 상근 임원 선임
ㅇ
이정희 이사장(가장 왼쪽)과 갈원일 부회장, 원희목 회장, 장병원 차기 부회장, 이관순 차기 이사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020년 핵심 추진방향으로 ‘혁신 생태계 구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성과 도출’로 정하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9대 과제를 설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협회는 이날 서울 방배동 협회 회관에서 2020년도 제1차 이사회를 열어 2020년도 사업계획과 103억2423만원의 예산안, 2019년 사업실적과 결산보고 등을 의결하고 서면총회 안건으로 상정했다. 또 식품의약품안전처 초대 차장 출신의 장병원 부회장과 이재국 전무이사를 상근 임원으로 정식 선임했다.

이사회는 올해 주력할 9대 실천과제로 △산업 발전을 위한 글로벌 거점 확보 △민·관 협업을 통한 산업 육성 환경 조성 △의약품 품질 제고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AI 활용 신약개발 역량 증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과 경쟁력 강화 △준법·윤리경영을 산업문화로 정착 △양질의 일자리 창출 역량 증대 △미래 선도형 산업에 대한 국민 공감대 형성 △개방·혁신으로 협회 조직과 회무의 효율성 증대를 선정했다.

이관순 차기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이제 우리는 보건안보 산업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국가경제를 책임질 주력 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시대적 사명을 부여받았다”면서 “민·관 협력의 생산적 모델을 정립해 제약강국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을 통한 새로운 의약품 개발과 글로벌 진출이라는 공통의 비전을 이루기 위해 집행부, 회원사 여러분들과 긴밀히 소통, 협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희 이사장은 퇴임사를 통해 “채용박람회 개최, ISO 37001 도입, 산업 현장의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 정부의 3대 중점육성산업 선언 등 많은 일들이 기억에 남는다”면서 “이러한 긍정적인 변화는 현장에 계신 제약바이오산업 구성원 모두가 노력해주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가칭)한국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재단 설립을 위한 7억원 출연건과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회원 가입 신청 문턱을 낮추기 위한 정관 개정안도 통과시켰다. 이와 함께 이관순 차기 이사장에게 부이사장 선임권, 차기 이사 및 감사 추천권을 위임했다.

협회는 이사회를 통과한 2020년도 사업계획과 예산안, 2019년도 사업실적 및 결산보고, 정관 개정안 등의 안건을 조속한 시일내 서면 총회를 개최해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 서면 총회는 개별 회원사에 주요 안건에 관한 의안 자료 등을 발송, 찬반 여부를 회신받는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