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침마당’ 고지용 아내 허양임 출연, 코로나19 예방하는 면역력 높이는 양파김치·전복 소개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7.6℃

베이징 12.1℃

자카르타 28℃

‘아침마당’ 고지용 아내 허양임 출연, 코로나19 예방하는 면역력 높이는 양파김치·전복 소개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1
KBS1 '아침마당'에 고지용 아내 허양임이 출연했다.

2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코로나19 기획으로 고지용의 아내인 허양임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출연했다.


이날 허양임은 “병원이 긴장 상태다. 원내 감염이 두려운 일이다"라며 "의심 환자들이 병원 내에 들어오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 선별 진료를 운영하고 있고, 교수진이 돌아가면서 환자들 선별 진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양임은 “의료진 감염 예방도 중요하다. 방호복 착용 교육을 받았고, 의심 환자 관리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면역력을 높이는 밥상으로 봄동, 달래, 전복, 양파 김치 등이 소개됐다.


요리연구가는 "밥상에서 국물 요리를 내는데 육수에 부담을 느끼시는 분들이 많다. 보통 육수를 내는 데 짧게는 15분이 걸린다. 육수를 빼고 그 육수에 부재료, 주재료를 넣는다. 요즘에는 육수팩도 따로 나온다. 나중에 팩만 건져내면 국 끓이는 데 15분이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철 채소들이 향이 강한데 이런 채소에 국 요리를 하면 육수를 굳이 낼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