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QR형 뉴 따릉이’ 도입…대여·반납 간편해져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7.5℃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서울시, ‘QR형 뉴 따릉이’ 도입…대여·반납 간편해져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뉴 따릉이, QR코드 스캔만으로 대여 가능…2022년까지 100% 교체
초·중등학생도 이용할 수 있는 '새싹 따릉이' 시범 도입 추진
clip20200227113607
QR코드를 스캔해 ‘뉴 따릉이’를 대여하는 모습/제공=서울시설공단
서울시가 QR코드를 스캔하면 손쉽게 대여할 수 있는 ‘QR형 뉴 따릉이’와 초·중등 학생들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새싹 따릉이’를 시범도입한다.

시는 다음달 1일부터 사대문 안 녹색 교통지역에 뉴 따릉이 500대를 시범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신규로 추가하는 모든 따릉이를 QR형으로 도입하고 기존 단말기형은 교체하는 방식으로 2022년까지 서울 내 모든 따릉이를 뉴 따릉이로 100% 교체할 계획이다.

뉴 따릉이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QR형 단말기가 부착된 따릉이다. 스마트폰 앱으로 자전거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자동으로 잠금이 해제돼 손쉽게 대여할 수 있다. 반납도 단말기의 잠금 레버를 당겨서 잠그는 방식으로 간편하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LCD형 단말기보다 유지 보수비용이 적게 들고 잔고장도 적다.

특히 와이파이(wifi) 통신 방식으로 운영돼 와이파이가 없는 곳에서는 사용기록을 알 수 없었던 기존의 단말기형 따릉이와 달리 뉴 따릉이에는 LTE 통신망을 활용한 실시간 위치추적 기능이 탑재돼 따릉이 무단 사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아울러 시는 만 15세 미만 초·중등 학생들이 학교·학원 등 통학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새싹 따릉이’의 시범도입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동안 시는 자전거 이용 방법 및 기본적인 교통법규를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만 15세 이상 이용자에게만 따릉이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시는 전문가 및 시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시범운영 지역 및 이용 연령, 자전거 사양, 요금 등을 다각도로 검토한 뒤 세부 운영 계획과 도입 시기를 확정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시는 올해 안으로 따릉이 대여소를 기존 1540곳에서 2배 수준인 3040곳으로 확대해 시민들의 따릉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따릉이가 생활 밀착형 교통수단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공공 자전거의 역할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부터 따릉이 대여소를 새로 설치할 때 대여소 간 평균 거리를 기존 500m에서 300m까지 줄이고 신규 대여소 1500곳을 확보할 계획이다. 신규 대여소 설치 지점은 이용 수요 및 대중교통 연계성, 보행자 통행 공간 등을 고려해 선정된다.

황보연 시 도시교통실장은 “뉴 따릉이의 도입으로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따릉이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공 자전거 4만대 시대를 앞둔 가운데 새싹 따릉이를 시범운영하고 안전성과 접근성을 대폭 강화하는 등 서비스 전반을 고도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고자 서울시설공단과 합동으로 전체 따릉이 대여소 1540곳에 대한 방역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서울에 배치된 모든 따릉이의 손잡이 및 단말기 액정화면 등도 친환경 살균제로 소독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