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해수부 올해 어촌뉴딜 선도사업 대상에 ‘통영 달아항’ 선정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7.6℃

베이징 12.1℃

자카르타 28℃

경남도, 해수부 올해 어촌뉴딜 선도사업 대상에 ‘통영 달아항’ 선정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년이 돌아오는 아름다운 어항 조성 본격추진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는 ‘통영시 달아항’이 해양수산부 2020년 어촌뉴딜 3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경남도에 따르면 ‘어촌뉴딜300 선도사업’은 어촌뉴딜 사업의 선도모델을 창출하고 대상지의 디자인을 개선해 향후 어촌뉴딜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9년 전국 70개소 중 8개소를 선정했고 2020년에는 120개소 중 전국 3개소만 선정됐다.

해수부는 지자체에서 신청한 대상지 중 자체검토를 거쳐 6개소를 후보지로 선정하여 해수부의 어촌뉴딜 자문위원의 자문의견을 반영하고 대상지 현지조사 등을 거쳐 ‘통영시 달아항’이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영시 달아항은 일몰이 아름다워 공원 낙조를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으로 총 사업비 94억 3000만원으로 2020년 어촌뉴딜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8대 선도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남해군 설리항은 총사업비 150억 원에서 국비 등을 추가 지원받아 19억 2100만원의 총 사업비가 증액된바 있으며 디자인 전문가가 위촉 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 지원을 받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종하 도 해양수산과장은 “2020년 어촌뉴딜 300사업 3대 선도사업에 선정된 ‘통영시 달아항’은 공간환경 마스터 플랜 수립과 공공부문 건축디자인 업무기준을 적용하여 대표적인 어촌뉴딜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라며 “청년 일자리창출을 연계한 소득사업 추진으로 좋은 일자리 창출과 주민 놀터, 일터, 삶터를 위한 공간을 마련토록 하겠다”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